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홍보수석, 尹 '내부총질' 문자에 "확대해석·과도 정치적 의미 부여 바람직하지 않아"

기사승인 2022.07.27  12:29:52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민에게 오해 일으킨 점 바람직하지 않고 유감"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 398회 임시회 6차 본회의 대정부 질문도중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자대화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대통령실은 27일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의 문자에서 이준석 대표를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우연찮은 기회에 문자를 지나치게 확대 해석하거나 정치적 의미를 과도하게 부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최영범 홍보수석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사적 대화내용이 어떤 경로든 유출이 돼, 국민들에게 오해를 일으킨 점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개인적으로 주고 받은 문자를 공개해서 정치적인 쟁점으로 만들고 이슈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면서 "지금 대통령은 최근 당이 어려움을 겪었다가 (권 원내대표가) 직무대행을 맡아 애를 쓰고 있으니 격려하고 덕담하는 차원에서 말씀한 것으로 짐작할 뿐"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권 원내대표가 이미 사후에 입장을 밝히고 설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거기에 덧붙여 대통령실이 입장을 추가로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아는 한 대통령은 당무는 당과 당 지도부가 알아서 꾸려나갈 일이지, 대통령이 일일이 지침을 주거나 하는 일은 없다"면서 "이 대표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뜻으로 언급한 적을 제가 들은 바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kimgu88@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