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14만 전체 경찰회의' 취소됐지만 일부는 회의 개최 '유지'

기사승인 2022.07.27  11:25:10

공유
default_news_ad2

- 유근창 경감 "첫 제안자 철회 했으나 30일 행사 진행"

류영주 기자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며 오는 30일 예고된 '14만 전체 경찰회의'가 취소됐지만, 일부에서는 회의 개최를 유지한다는 입장이 나왔다.

애초 전국 지구대장과 파출소장 회의를 제안한 유근창 경남 마산동부경찰서 양덕지구대장(경감)은 27일 경찰 내부망에 글을 올려 "전국 지구대장, 파출소장들도 팀장님들 회의에 참가하겠다고 이곳에 제안한 동료로서 비록 첫 제안자가 철회를 했으나 30일 오후 2시 행사는 진행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입법의 시간이 시작됐으며 자칫 많은 경찰관들의 모임 진행으로 부정적 평가가 더욱 많아질 수 있다는 우려도 인정한다"며 "대기 발령과 함께 곧 시작될 감찰조사도 부담이 되실 것인데 전국의 모든 경찰 가족이 지켜보고 있으니 힘내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의 분노와 열망은 잘 알고 있으나 국민들께는 감정적 대응으로 보이면 안되고 더욱이 14만이 모두 모인다고 하니 해명하는데 제법 힘들었다"며 "물론 현실상 14만이 모두 모이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경찰이 아닌 국민들의 시각에서는 제목만 보고 다르게 평가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많은 동료들이 참석하는 행사는 당장 현실적으로 준비하기 어렵다. 비록 적은 동료들이 모이더라도 전체 14만 경찰이 모인 효과를 품격 있게 보일 수 있는 행사로 만들어보겠다"며 "다만 장소는 경찰인재개발원으로 국한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14만 전체 경찰회의'를 처음 제안했던 서울 광진경찰서 김성종 경감은 이날 경찰 내부망에 글을 올려 "자칫 우리 경찰 전체가 사회적인 비난의 대상이 될 수 있기에 이번 7월 30일 경찰 인재개발원에서 열기로 한 전국 14만 전체 경찰회의를 자진철회하며 주최자의 직을 내려 놓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청은 내부 반발 수습을 위해 경감 이하 현장 경찰관들을 대상으로 현장 의견 수렴에 나선 상황이다. 의견 수렴은 이날부터 사흘 간 전국 시도경찰청 주도로 이뤄진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박정환 기자 kul@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